30

어릴때는 내가 30이 된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없다.
'어른'은 나와는 동 떨어진것 같은, 너무 먼 이야기 였다.

(이것은 마치 여성들이 군대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본적이 없고 남성들이 생리에 큰 생각을 안해본것과 같다..)

물론 그렇다고 내가 '나는 영원히 어른이 될 일이 없어!'라고 생각한건 아니다. 하지만 어른이된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본적이 없다.

그러던 내가 20도 아니고 30이 되어 버렸다.

예전에는 30이 되면 매우 중요한 시기로 보았다.

10대때 갈고 20대때 닦은 것을 밑천으로 30에 자리를 잡아야 한다고 생각 했기 때문이다.

100세시대가 된 지금도 30이 주는 의미는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 한다.

아직도 실감이 크게 나지 않는 30살, 그러나 이미 다가와 버린 30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지만..

그저 묵묵히..

그러다 보면 40살도 오고 70살도 오겠지..

짧디 짧은, 길다면 긴 인생을 어떻게 살것인가?

댓글

가장 많이 본 글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