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17일 토요일

꺼지는 불과 안꺼지는 불

캄캄한 밤, 어두운 홀에서 홀로 서있는 사람이 촛불을 향해 '꺼져!'라고 말하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촛불이 꺼지면 무슨수로 움직인단 말인가?

하지만 우리는 살면서 뜻하지 않게 촛불이 꺼지는 상황을 경험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다시 불을 붙게 하기도 하지만, 꺼진 그대로 있다가 끝나버리기도 한다.

나도 그랬다. 믿음이라는 촛불이 꺼진 것이다.

안타깝지만, 또 한편으로는 잘 된 일이었다.

사람은 누구나 한번은 죽는 다. 영생불멸을 꿈꿨던 진시황제도 죽었고,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북한의 김일성도 실상은 죽은 사람이다.

그러나 예수의 사람은 죽었다 다시 살아난다. 그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또 예수의 사람은 자신의 육신을 장사지내고 (=죽이고) 새로운 몸으로 거듭난다고 한다. 이 몸은 육신의 몸이 아니요 예수와 함께 거듭난 신령한 몸이라고 한다. 그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아무튼 나에게 있어서 종교인이라는 믿음의 촛불이 꺼지고, 이제 조금씩 진정한 신앙이라는 믿음의 불이 붙고 있다.

과거에는 콧바람에도 꺼질 정도로 위태위태 하였으나, 접속 불량으로 사용 할때 마다 콘센트에 코드를 붙잡고 있어야 하는 어뎁터와 같았으나

이제는 조금씩 두꺼운 막이 형성되고 있다. 주님이 주신 막.

규모 10.0의 초강진이 수천번씩 100일동안 매일 찾아와도 흔들리지 않는

핵폭탄 100개가 동시에 떨어지는 일이 1000일동안 매일 반복되는 상황에서도 무너지지 않는

아주 단단하고 견고한 막, 그 막속에 믿음이라는 촛불이 있다.

물론 아직은 아니다. 그 막을 쌓아가고 있다.

그러나 이전에는 인간의 욕심과 생각으로 살았고 믿었지만

이제는 주님께 모든 것을 맡기는 삶과 믿음이다.

물론 그렇다고 주님께 모든 것을 위임하고 나는 주님이 일하시기만을 기다리는 것은 아니다.

주님이 하시지만 '나를 통해'하시는 것이다.

'내가' 살지만 '예수로'사는 것이다.

최근 며칠간 이 것을 깨달았다.

내 삶에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몇 가지 문제들이 사실상 주님을 믿고 의지하는 것 보다 중요하지는 않다는 것을 깨달아 가고 있다.

당장 땅이 흔들리고 건물이 무너지는데 와이파이가 잘 안터지는 게 무슨 문제가 되겠는 가?

주님을 신뢰하고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지 않는 삶을 사는데 그러한 문제들이 해결된들 무슨 소용일까? 그리고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지 않았는데 그러한 문제들이 어떻게 해결 될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다 이해할수 없을 지라도, 내 눈과 내 몸이 쇠잔해져도 내 곁에 계신 주님 음성을 들으며 주만 따르기를 원한다는 그 고백이 나의 진실한 고백이 되기를 소망한다.

그리고 이러한 고백이 나의 진실한 고백이 되기를 소망한다는 그 생각 조차도 주님께서 이끄시는 데로 하기를 원한다.

아멘.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