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13일 수요일

지옥철

지 - 지랄 같은 답답함
옥 - 옥에 들어간 것 같은 갑갑함
철 - 철창에 갇힌 것 같은 숨막힘.. 그것이 지옥철의 출근길

댓글 없음: